오랜만에 핸드폰을 바꾸다 - 햅틱

User Interface/Mobile 2008.05.21 19:33

오랜만에 핸드폰을 교체하게 되었다. 풀브라우징과 DMB TV시청이 가능한 햅틱으로 갈아타게 되었는데 실험작이라는 이야기도 있고, 풀 터치스크린 핸드폰으로서 시기상조라는 이야기도 듣게 된다. 물론 아이폰의 국내 상륙 예상과 삼성의 햅틱 차기버전 등을 감안한다면 새로운 UI를 경험하다는 의미에서 좀 이른 감이 없지 않지만 전에 사용하던 핸드폰이 운명을 달리하였기에 어쩔 수 없다는 핑계로 하나 장만하게 되었다.

 

일단 일주일 사용해 본 느낌은 (내가 워낙 오래된 기종을 들고 다녔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래도 삼성이 짧은 시간에 노력을 많이 했다는 생각이 든다. 하드웨어(사이즈와 베터리 문제)등으로 인하여 사이즈가 다른 폰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크고 들고 다니기에 조심스러운 그립감, 햅틱에서 가장 중요시 하는 감성적 UI(UX)에서도 여러 가지 하드웨어적인 제한적 요소로 인하여 모션감이 부자연스럽다는 것도 약간의 아쉬움으로 남는다. UI 구조에 있어서도 약간의 아이러니한 부분들도 간혹 보이기도 한다. 한 마디로 사용하기 편리하다기 보다는 기존의 버튼 형태보다는 메뉴 조작에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이런 문제들이 있기는 하지만 앞으로 핸드폰의 발전 방향의 하나의 라인을 형성하게 되었다고 볼 수 있을 듯싶다. 풀터치스크린 방식의 핸드폰을 쓰다가 과연 일반 버튼 기반의 핸드폰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는 좀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어려울 수도 있을 것 같다.


앞으로 IT 발전은 휴대성과 감성적 UX에 대한 필요성이 많을 것으로 본다. 그런 흐름에서 가장 유력한 용의자는 휴대폰이 아닐까 싶다. 그러나 돈을 버는 사업은 직접적인 휴대폰 기기 보다는 그 기기를 통해서 서비스될 것들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1/160sec | F/1.4 | 85.0mm



햅틱폰 배경화면 >>
사용자 삽입 이미지1/10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20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250sec | F/1.4 | 85.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1/16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25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160sec | F/1.4 | 85.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25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sec | F/1.4 | 85.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1/64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25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250sec | F/1.4 | 85.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1/25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1.4 | 85.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1/25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200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5sec | F/16.0 | 17.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1/15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1/15sec | F/1.4 | 8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프라다 폰

User Interface/Mobile 2007.02.21 11:16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SKT 유저인터페이스(UI), 'T스타일'로 간다

User Interface/Mobile 2007.02.21 11:13

SK텔레콤이 향후 선보일 표준 UI에 올해 새롭게 런칭한 브랜드인 ‘T’를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28일 T타워 수팩스홀에서 ‘표준 UI 3.0 2차 설명회’를 갖고 “향후 출시될 표준 UI 3.0은 T스타일 인턴페이스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표준 UI 3.0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SKT 조영삼 매니저ⓒK모바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KT 표준 UI 3.0 설명회 모습 ⓒK모바일

‘T’는 SK텔레콤의 새로운 이동통신 통합브랜드로 올해 8월부터 선보이기 시작했다. 브랜드 런칭 당시 SK텔레콤은 향후 모든 이동통신 서비스와 기존 브랜드을 단계적으로 ‘T’로 통합한다고 밝힌바 있다. SK텔레콤이 현재 준비하고 있는 표준 UI도 ‘T’브랜드의 전략을 따르고 있는 것.

SK텔레콤이 말하고 있는 T스타일 인터페이스를 간단히 정의하면, GUI와 AUI를 통해 단말기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의 경험을 T브랜드로 느끼게 한다는 것이다. T스타일 인터페이스 기반의 GUI와 AUI는 SK텔레콤의 단말, 서비스 임베디드 메뉴, 임베디드 어플리케이션에 적용되어 사용자가 단말을 On해서 Off하는 순간까지 T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세련된/전문가적인, 고품질/자부심, 기술혁신/이동통신리더)를 경험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T스타일 UI화면 ⓒK모바일

이를 위해 SK텔레콤 전 단말의 전원On/Off 애니메이션, 송/수신 콜 애니메이션 등도 T스타일 인터페이스로 적용될 예상이다. 또한 이 인터페이스에 기반한 T스타일폰이 내년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으로 현재 단말제조사와 개발에 들어간 상태이다.

T스타일 인터페이스 하에서 기존 UI와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하면 바로 'OK키'의 사용이다. 향후 SK텔레콤의 전 단말 및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는 해당 항목을 선택 및 주요 순방향 기능키로 ‘OK키’를 사용하게 된다. 현재 ‘네이트 키’가 ‘네이트/OK 키’로 사용될 예정이며 ;‘확인 키’와의 혼동을 줄이기 위해 소프트키 레이블 또한 ‘OK'로 바뀌게 된다.

문자입력 시 특수문자를 사용하기 위해 입력모드를 전환하는 방식도 변경된다. 입력모드 전환을 F2키로 통일 기존의 팟업방식이 아닌 토글방식으로 한글, 기호, 숫자, 영소, 영대, 순으로 변경되게 된다. 이외에 숫자키를 길게 누르면 숫자가 입력되는 방식등도 고려되고 있다. UI 바탕화면 색상은 단말기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즉 단말기 색상이 블랙이면 UI의 배경 팔렛트 색상역시 블랙 톤을 뛰며, 단말기가 흰색이면 배경역시 흰색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현재 T스타일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표준 UI 3.0을 통해 Accessibility, Consistency, User Support, Identity 등의 UI개선 핵심 속성을 도출할 예정이며 내년 중/하반기 경에 단말기에 적용할 계획이다.


출처 : K모바일  조정형 기자  focus@kmobile.co.kr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