챙기지 않은 렌즈

Photography/Bicycle 2015.04.08 18:00

끊임없이 무언가를 기다리는 삶은 곧 비라도 쏟아질 것처럼 음산하고 서글프다. 그러나 기다림은 아직 희망이 있어 마냥 슬퍼할 일만은 아니다. 나는 자전거를 탈 때면 항상 카메라를 가져간다. 마음이 가는 사진 한 장 담지 못할 걸 알면서도 렌즈 하나 더 챙기지 못한 나를 탓한다. 좋은 프레임, 그에 걸맞은 빛이 내리는 순간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이미 지나온 길을 되돌아가 사진에 담으려는 마음과 조금만 더 가면 이보다 멋진 풍경을 만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의 실랑이는,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만큼이나 자주 겪는 일이다. 


나는 그동안 얼마나 많은 기회를 스쳤던가. 되돌아보면 후회스러운 장면, 지나치면 잊힐 줄 알았던 일들이 잔상으로 남아 아쉬움을 준다. “그래 조금만 더 가보자. 태양이 대지와 조금만, 아주 조금만 더 가까워지면 꼭 그 따뜻함을 담을 수 있을 거야” 인생은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어스름이 짙어오는 황혼녘이 아니면 인생이 그러했는지조차도 알 수 없는 것 또한 우리네 인생이다. 어느 날 사진을 현상하고 이 정도면 그래도 괜찮다며 누군가 옆에서 속삭인다면, 적어도 챙기지 않은 렌즈 때문에 뒤늦은 후회는 하지 않으리라.


1/2000sec | F/2.8 | 85.0mm | ISO-100


1/2000sec | F/2.8 | 85.0mm | ISO-100


1/6400sec | F/1.8 | 85.0mm | ISO-100


1/800sec | F/2.8 | 85.0mm | ISO-100


1/2000sec | F/2.8 | 85.0mm | ISO-125


1/2000sec | F/2.8 | 85.0mm | ISO-125


1/2000sec | F/2.2 | 85.0mm | ISO-100


1/160sec | F/8.0 | 85.0mm | ISO-125


1/125sec | F/8.0 | 85.0mm | ISO-125


1/125sec | F/8.0 | 85.0mm | ISO-100


1/1000sec | F/1.8 | 85.0mm | ISO-100


1/125sec | F/8.0 | 85.0mm | ISO-200


1/125sec | F/8.0 | 85.0mm | ISO-160


1/640sec | F/1.8 | 85.0mm | ISO-100


1/125sec | F/8.0 | 85.0mm | ISO-800


1/125sec | F/2.0 | 85.0mm | ISO-500


1/160sec | F/4.5 | 85.0mm | ISO-3200


1/125sec | F/8.0 | 85.0mm | ISO-25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