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잡스의 발언과 플래시의 방향

Programming/Etc 2010.02.04 11:51

Adobe CTO Kevin Lynch 가 Apple 디바이스에 플래시가 탑재하지 않는 것에 대하여 Adobe의 입장을 담았다.

원문 : http://blogs.adobe.com/conversations
/2010/02/open_access_to_content_and_app.html


컨텐츠 및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오픈 액세스
게시자: Kevin Lynch, CTO

최근 출시되고 있는 우수한 디바이스에 Flash Player가 탑재되어 있지 않다는 사실에 적잖이 놀랐을 것입니다.
본래 Flash는 시장이 형성되지 않았던 약 15년 전에 펜(Pen) 컴퓨팅 태블릿을 위해 고안되었습니다. 초창기에는 낮은 대역폭의 벡터 그래픽을 지원했지만 지난 십여 년간 새로운 기능을 빠르게 추가해 나가면서, 웹의 틈새 시장을 공략했습니다. 현재는 새로운 활용 방안을 찾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일례로 웹상에서의 애니메이션, 스트리밍 오디오, 풍부한 인터랙션, 임의의 폰트, 양자간 오디오/비디오 커뮤니케이션, 로컬 저장소, 혁신적인 비디오 전달 등이 있습니다.

HTML 기능이 추가된 Flash는 상당히 높은 채택율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상위 웹 사이트의 85% 이상에서 Flash 컨텐츠를 사용하고 있으며, 인터넷이 연결된 컴퓨터의 98% 이상에서 Flash가 실행되고 있습니다. Flash는 웹상의 대부분의 캐주얼 게임, 비디오 및 애니메이션에 사용되고 있으며 Nike, Hulu, BBC, Major League Baseball 등 유명 브랜드에서 Flash를 사용하여 10억 이상에 달하는 전세계 사용자에게 매력적인 경험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Flash의 미래에 있어서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입니다. 현재 PC 외에도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하루가 다르게 출시되고 있으며, 많은 수의 디바이스가 인터넷 검색에 사용될 것입니다. 따라서 컨텐츠 및 애플리케이션 제작자와 사용자는 PC에서 Flash를 통해 얻어질 것으로 기대되는 경험, 즉 원활하고 일관되며 풍부한 경험을 디바이스에도 동일하게 전달하기 위해 많은 과제들을 해결해야 할 것입니다. Flash 엔지니어링 팀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Flash Player를 철저히 분석해 왔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Adobe는 시장 선도적인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용 Flash Player 10.1을 선보이려고 합니다. 이러한 제조업체에는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 넷북, 인터넷 TV 등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Google의 Android, RIM의 Blackberry, Nokia, Palm Pre, 기타 업체들이 있습니다. Flash를 통해 고객은 전체 웹을 검색할 수 있으므로 브라우저에서 Flash를 사용하고 있는 이러한 디바이스는 경쟁력을 갖추게 됩니다. 이는 사실상 오픈 스크린 프로젝트(Open Screen Project)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으며, Adobe는 50여 이상의 파트너와 협력하면서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최근 선보인 구글 넥서스원(Nexus One)은 Flash Player 10.1을 통해 탁월한 브라우저 경험을 선사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Apple 디바이스에서 실행 중인 Flash는 어떨까요? Adobe는 Flash 기반으로 iPhone용 독립 실행형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게 함으로써, Flash 기술은 이러한 디바이스에서의 사용을 넓혀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이러한 애플리케이션 중 일부는 FickleBlox, Chroma Circuit과 같은 Apple App Store(앱스토어)에서 이미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 동일한 솔루션은 iPad에서도 작동될 것입니다. Adobe는 이러한 디바이스의 브라우저에서 Flash를 지원하기 위한 준비를 마친 상태이며 이제 Apple에서 사용자를 위해 이를 허용하는 것만이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Apple은 지금까지도 어도비의 이러한 협력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볼 때, Flash에 대한 요구 사항을 대신하게 될 것으로 HTML이 꼽히고 있는 데, 특히 최근 개발된 HTML 5 버전이 출시되면 그 움직임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은 물론이거니와 앞으로도 한 기술이 다른 한 기술을 대체하게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Adobe는 HTML의 발전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HTML이 진화를 거듭할수록 Adobe 소프트웨어에 더 많은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HTML이 Flash의 기능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면, Adobe는 많은 시간과 수고를 덜 수 있지만, 사실상 그렇게 될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비디오 부문의 경우 현재 웹상에 있는 비디오의 75% 이상에서 Flash가 사용되고 있는 데도 불구하고, 브라우저 간 포맷 통일이 이루어질 수 없으므로 사용자와 컨텐츠 제작자는 비호환성이라는 문제를 안게 되고 결국 HTML 비디오 구현은 어두운 뒤안길에 남겨질 것입니다.

HTML의 진보에도 불구하고 Flash의 생산성과 표현 기능은 웹 커뮤니티에서 가희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Flash 팀은 지난 십여 년간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경험을 구현해 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더욱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입니다. 1년도 채 안 되는 짧은 시간 동안 대다수의 웹 클라이언트를 업데이트할 수 있었던 Flash는 다양한 브라우저 전반에 걸쳐 HTML이 수행하는 것보다 훨씬 빠른 시간 내에 고객에게 이러한 혁신 기술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Adobe는 시간, 장소, 매체에 구애 받지 않고 아이디어와 정보를 생성하고 전달할 수 있는 방식을 혁신하고 있으며 디자이너와 개발자가 자신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 내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또한 가장 생산성이 우수한 툴과 컨텐츠 및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할 수 있는 광범위한 기능을 창의적인 관리 방법과 접목시키는 것 또한 Adobe의 미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Adobe는 고객이 목표를 달성하고 기술 격차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 혁신을 이뤄내는 데 필요한 모든 기술과 포맷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lash와 HTML이 결합되면 최고의 기술이 탄생하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누구나 웹상에서 이 기술을 사용하여 최상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아이디어와 정보를 활용하는 것은 사용자가 선택한 컨텐츠와 애플리케이션을 보고 서로 인터랙션할 수 있는 개방된 에코시스템과 자유가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오픈 액세스 모델은 가장 효율적인 모델로 그간의 여러 시행착오를 거쳐 그 효과가 입증되었습니다. 이와 반대로 폐쇄 모델에서는 사용자가 개별 컨텐츠와 애플리케이션을 보거나 승인 및 거부할 수 있는 사항을 제조업체에서 결정하려고 했습니다. 웹은 디바이스에 상관없이 컨텐츠와 애플리케이션을 일관되게 액세스할 수 있는 개방된 환경으로 존재해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Adobe는 고객들이 최상의 업무 성과를 달성하고 운영 체제, 브라우저 및 다양한 디바이스 전반에 걸쳐 효과적이고 안정적으로 전세계 모든 사용자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입니다.

번역 : adobe korea


아래 김국현님이 ZDnet에 올린 컬럼 내용이 공감이 갑니다. "후발주자의 입장에서 선두주자에게 타격을 입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게임의 룰을 바꿔 버리는 것이다."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2/04/zdnet20100204092647.htm



    

설정

트랙백

댓글

  • 아르모르 2010.02.04 16:48 ADDR 수정/삭제 답글

    자수님 덕분에 좋은 글 읽었습니다. 플래시로 직업을 삼은 사람으로서 참 애플은 당황스럽다는 생각이...여러가지 이해 관계가 얽혀 있겠지만 훌륭한 디바이스와 함께 플래시가 발전하길 바랄 따름입니다.

    • jasu 2010.02.04 21:11 신고 수정/삭제

      힘의 논리로 좋은 기술이 발전할 수 있는 기회조차 주지 않으려는 태도는 옳은 방법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번 잡스의 발언은 적지않은 실망감을 주지만 좋은 기술이 발전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 믿습니다.

  • 최종욱 2010.02.05 16:25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도비가 지난 몇년간 애플을 홀대했던 태도와는 전혀 다른 발언이군요. 인텔맥이 나온 뒤로 몇년간 플래쉬가 최적화되지 않아 네이버 첫 화면만 가도 맥북 팬도는 소리를 계속 들어야 했습니다. 당연히 플래쉬를 끌 수 밖에 없었죠. 포토샵 64비트 버전도 맥에선 지원하지 않더군요.

    힘의 논리는 어도비도 적용하는 겁니다. 그냥 기업 시장은 원래 그런 것을 애플이 나쁘다 비방할 건덕지가 없다고 봅니다.

    • jasu 2010.02.06 01:38 신고 수정/삭제

      어도비가 애플을 소홀히 했다는 근거가 무엇인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메크로미디어를 어도비가 인수 한 이후, 플래시는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이 변화는 특정 운영체제를 위한 것이 아니라고 봅니다. 만약 어도비가 애플에게 소홀히 했다는 생각에서 나온 발언이라면 잡스가 속이 좁은 사람이 되겠지요. 그래서 저는 애플의 이익을 위해 나온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위에서 힘의 논리라고 이야기 한 것은 특정 기업을 두고 이야기 한 것이 아닙니다.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좋은 기술이 시장에서 공정하게 평가 받지 못하는 상황을 빗대어 이야기 한 것입니다. 플래시보다 좋은 기술이 시장에서 공정하게 평가 받으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초안도 잡히지 않은 기술이 표준으로 둔갑하여 특정 플랫폼을 공격하는 것은 이미 공정한 경쟁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도비의 적은 애플도 구글도 아닌, 안주(安住)입니다. 글에 오해가 있었다면 제 생각을 정확하게 표현하지 못 한 실수라고 이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ㅇㄹㅇㄹ 2010.11.05 21:46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도비가 왜 애플에 소홀햇는지는, 몇가지 상황들에서 나옵니다
    일단 osx에는 두가지 개발 플랫폼이 있습니다 카본과 코코아죠
    카본은 osx이전의 (전혀 연관없는)클래식시스템에서 작성된 소스를 약간의 수정으로 osx에서 네이티브로 돌리기위해 만들어진 거고, 코코아는 애플에서 권장하는 올바른 개발 플래폼입니다 코코아는 64비트까지 지원이 되고 카본은 32비트가 끝입니다
    (osx에 카본이 만들어진 계기도, 어도비등의 킬러플랫폼을 개발하는 회사들이 osx용의 어플개발에 대해 난색을 표했기때문입낟)
    어도비가 애플과 함게 성장해온 회사라는 사실은 잘아실겁니다
    원래 포토잡이나 애프터이펙트등의 소프트웨어는 맥용으로 개발되어져서 애플이 어려운 시기에 윈도진영으로 포팅되었습니다
    같은 스펙의 하드웨어에서 윈도의 포토샵은 정말 빠르게 잘돌아가 지만, 맥용은 느리고 불안정했습니다
    그이유는 맥용의 포토샵은 osx에서 지원하는 코코아가 아닌 카본으로 작성된 옛코드를 계속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10년간 끌어오던 어도비는 cs5에서야 겨우 코코아로 개발된 포토샵을 선보였습니다(그것도 애플에서 카본의 64비트 버전을 포기했기때문에 어쩔수없이 내린 선택입니다)
    그전까지 애플의 유저들은 같은 값을 지불하고 느리거나, 애뮬레이션으로 ppc코드의 포토샵을 인텔맥에서 돌리거나, 아예 64비트 버전이 제외된 포토샵을 사용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어도비의 많은 어플리케이션들은 아직 카본형태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맥의 보안을 불안하게 만든느 요소로 항상 플래쉬가 꼽혀왔습니다. 아직 하드웨어 가속도 제대로 지원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리눅스의 플래쉬에서도 마찬가지의 상황입니다, 오직 윈도용의 플래쉬만 제대로 돌아가고 있을 뿐입니다

    이글은 좋은글이지만, 불편을 겪어보지 못한 윈도우 유저들의 긍정적인 해석만 담겨있을뿐입니다
    게다가 어도비가 수년간 모바일버전 플래쉬로 업체들에 사기를 쳐온 사실은 전혀 언급이 안되어 있군요

    왜 맥을 사용한 유저들이 어도비의 안티가 되고, 어도비의 발언을 더이상 믿지 못하게 되고, 잡스의 플래쉬발언에 동의하는지 모르시는것 같습니다

    • jasu 2010.11.08 14:13 신고 수정/삭제

      기업이 이익을 위해 투자 방향을 찾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선택입니다. 그 선택이 잘 못되었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객과적인 시각이라고 착각하는 결과론적인 판단인 것입니다.

      애플이던 어도비이건 간에 각자 기업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현재 선택을 하고 있는 것이고 그것을 소비자의 감정적인 대립으로 몰고갈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두 기업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나 선택받지 않는 하나의 기업을 악덕기업으로 몰고가는 것은 소모적인 논쟁을 만들 뿐입니다.

      애플의 경쟁사는 MS이지 결코 어도비가 아닐 듯 싶습니다. 시장이 그렇게 흘러왔고 새로운 물골을 만나 흘러갈 방향을 다시금 찾고 있는 상황이 아닐까 싶네요.

      저는 애플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