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되던 날에...

Miscellaneous/Story 2007. 6. 30. 02:14
오늘 부로 2년 3개월 가량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게 되었다. 쉽게 생각하고 편하게 받아들이면 한없이 편하고 좋은 사람들이 많은 회사였는데 내가 왜 나왔을까를 생각해 보면 내가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대변해 준다.

그 동안 나는 주어진 작업에서 최선 보다는 우선을 생각했고, 그것은 이 바닥의 어쩔 수 없는 프로세스에 의해서 생겨난 전투적인 생활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속에는 내가 버려야 하는 것들의 아쉬움이 나에게는 너무나도 컸던 것 같다.

하지만 배운 점도 많다. 식당 개 삼년이면 라면을 끓인다고 했던가… 인문계열 고등학교를 나와 컴퓨터과학을 전공한 내가 직접 만들기는 어렵더라도 디자인의 바람직함에 대해 어렴풋하게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취미로만 느꼈던 이 재미난 놀이가 먹고 자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그러한 과정에서 내가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나에게 주었던 기간이었다.

현재는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지만 지금의 나의 느낌은 행복이다. 이 행복은 회사를 그만 두었기 때문에 느끼는 행복이 아니라 새로운 앞날에 대한 내 기대치에서 나오는 행복일거라 나는 믿는다. 획일적인 일상 속에서 쌓였던 번뇌를 씻기 위해 나는 당분간은 폐인모드로 생활해 볼까 한다. 밥 먹고 자고 일어나, 공부하고, 자전거 타고, 여행도 가고, 바다도 보고… 이 시대의 회사원들이 평일에 하지 못하는 것들을 골라서 해볼 참이다…쿠쿠 생각만 해도 당신은 부러워 할꺼다… 메롱~

어쩌면 난 다음주 월요일 아침에 늦잠을 자다 시계를 보고 발작을 일으키며 헐레벌떡 일어나 욕실로 달려갈지도 모른다. 언제나 그랬듯이 이런 나를 한심하게 쳐다보는 밍밍이는 하품을 할게다. 정신을 차리고 나는 이미 평일 아침에 정해진 약속 시간까지 어디로 향해야 하는 규칙을 더이상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게 될거고, 나는 그 행복을 이불 삼아 덮고 행복한 꿈을 꾸겠지…
.
.
.
.
꿈1
꿈2
꾸움3
.
.
.
아무튼 나는 백수다. ㅠ.ㅠ


추신 : 그 동안 살갑게 지내던 회사 내 많은 분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한다.

    

설정

트랙백

댓글

  • 땡굴이 2007.07.01 23:06 ADDR 수정/삭제 답글

    축하를 해야 하는건지.. ^^; 아니면 음.. 위로를 해야 할지.. 망설이지만..
    백수되신거 축하합니다. 더 넓은 곳을 향해 힘차게 날아가실거라 기대 올인할게요..^^;

    • jasu 2007.07.01 23:33 신고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땡굴이님...
      쿠쿠 축하를 하셔야 제가 이상해 지지 않습니다. 쿠쿠
      변화도 필요했고 생각도 정리해야겠고 여러가지로 생각할 것이 많아서 무작정 백수선언을 했는데, 백수가 되니 주말이 주말같지 않네요...쿠쿠 이 소중한 시간을 보람있게 보내야 할텐데 말이죠...아무튼 감사합니다. ^^

  • 최강쥐으니 2007.07.02 15:03 ADDR 수정/삭제 답글

    네네~~~생각만 해도 부럽습니다...-_-;;
    ㅋㅋㅋㅋ

    백수님...ㅋ화이팅.!ㅋ

    • jasu 2007.07.02 16:03 신고 수정/삭제

      생각만해서 부러운거라는...쿠쿠

  • 행복한떠기 2007.07.05 19:02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평생은 아니더라도, 내가 일하고 싶을때까진 일할 수 있을만한
    튼튼한 직장 때려치고, 내 사업해보겠다고 4월부터 일하고 있는데,
    처음 한달동안은 집중도 안되고 적응도 안되고 참 힘들더라구요.ㅋ

    획일화된 일상속에 이미 몸에 베인것이,
    또 다른 스케쥴과 새로운 방식에 적응하는 것이 말이죠,ㅋ

    결국, 다시 회사 다닐때처럼 스케쥴을 잡아놓고 일을 하고 있다는,ㅋ

    그래도, 내 일을 하고 내가 원하는 최고의 노력을 통해, 최선을 추구하는 데에
    행복을 느낀다고 해야 할까요?? ㅋ

    아직 땡전한푼 못벌어서 굶어죽기 일보직전이지만 말이죠^^

    행복한 시간들 보내세요,ㅋ
    참고로, 태터툴즈 스킨게시판에서 보고 왔습니다.ㅋ

    • jasu 2007.07.06 00:04 신고 수정/삭제

      안녕하세요...감사합니다. ^^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야지 행복도 느끼고 보람도 느낄 수 있는게 아닌가 생각되네요... 앞으로는 나아질거라 생각합니다. 화이팅 하세요...^^ 감사합니다.

  • 슬프다 2007.07.07 22:44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두 어제 백수 됐어요.. ㅋㅋ 어제 하룻동안은 마음이 후련하더라구요..
    그런데..오늘은 왜이렇게... 힘들고.. 막막한지...
    너무 일하기 싫어서... 박차고 나왓는데.. 후회막심.. 입니다.
    이제 무슨일 을 해야는지... 부모님한테는 욕만얻어먹고.. 아 .... 내 인생은 왜이러니..

    • jasu 2007.07.07 23:08 신고 수정/삭제

      직장생활 하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런 충동을 느끼며 생활할 것 같지만 어렵게 생각하면 한없이 어렵게 느껴지고 힘들어지는 것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이왕이면 이미 나오신거 후회하지는 않으셨으면 합니다. 더 좋은 곳에서 즐겁게 생활할 날이 있을거라 믿습니다. 힘내세요...

  • 2007.07.09 15:57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