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ce 예찬론

Programming/Etc 2007. 3. 9. 00:48
action script를 코딩하다 보면 중간 중간 내가 작성하는 코드가 syntax error가 없는지 수시로 체크를 하게 되는데 그 단위는 코드 100줄을 넘지 못한다. 코딩을 하면서 중간에 딴 생각을 하다가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는 경우도 있고 손가락의 강약 조절과 위치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한 손가락의 잘못도 있다.(결코 내 잘못 아니란다 쿠쿠)

대부분 syntax error로 수정이 가능한 것들이나 가끔은 overflow의 문제로 한참을 헤매는 경우도 종종 있다. Overflow의 경우는 컴파일러가 정확히 어느 위치에서 overflow가 발생했는지를 알려주지 않는 과계로 중간 체크를 하지 않고 코드를 길게 늘리다 보면 쉽게 문제가 되는 부분을 찾기가 어려울 경우가 있다.

더군다나 overflow가 발생했다는(플래시는 255번 이상 스택이 쌓이면 overflow가 발생한다.) 것을 output 패널 창에 보여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컴파일러가 한참을 계산하고서야 문제를 알려줄 때면 가뜩이나 바쁜 와중에 뒷골이 땡긴다.

이런 문제는 반복문에서의 조건문이 무한하거나 undefined일 경우 흔히 발생하게 된다. 가끔 사이트를 돌아다니다 보면 이런 문제로 브라우저를 종료해야 되는 경우가 종종 보이는데 외부에서 xml 데이터를 받아와서 처리해야하는 구문이 있다면 xml이 로드된 시점에서 처리해야 하는데 그것을 간과한 듯 하다.

이런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수시로 단위별로 체크를 해야 한다. 어느 언어나 기본적으로 특정 값을 확인 할 수 있도록 print 내장 메소드를 제공하는데 플래시도 trace라는 구문을 제공한다. 언제나 감사함을 느끼는 놈이다.

개인적으로 생각해 볼 때 논리적인 error를 잡아내는 데는 trace 하나면 충분하다. 중간 중간 확인을 하고 진행한 코드라고 했을 때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시점과 문제가 발생한 시점을 파악하고 그 문제가 발생했던 부분을 훑어봐도 어디가 문제인지를 모를 때는 최초 문제가 발생한 부분의 상위부터 단계별로 trace로 문제가 될만한 변수들을 확인하고 넘어가면 어느 시점에서는 문제의 변수를 잡아낼 수 있다.

가끔 프로그래밍에 발을 들여놓은 분들을 보면 이러한 확인 절차 없이 무턱대고 코드를 작성하고 한꺼번에 컴파일을 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럴 경우에는 문제가 발생할 만한 곳을 찾기란 쉽지가 않다. 문제가 없는 부분과 문제가 발생한 부분을 쉽게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물론 oop 개념의 프로그래밍을 한다면 이러한 문제를 파악하는데도 많은 도움을 받게 된다. 하나의 독립된 class로 문제를 최대한 잘게 쪼개놓으면 문제가 된 class를 쉽게 알아 낼 수가 있기 때문이다. 플래시 액션스크립트도 2.0으로 넘어오면서 어느 정도 oop개념을 도입했지만 실무에서 완벽한 oop 프로그래밍을 하기에는 쉽지가 않다. Oop 개념을 완전하게 이해하지 못한 이유도 있지만 큰 프로젝트가 아닌 경우에는 사실 그러한 개발 노력보다 시간이 더 중요한 경우가 허다하게 발생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래서 나 또한 실무에서는 oop반 막무가내 코드 반을 섞어서 사용하고 있고 개인적인 놀이나 작업을 할 때는 되도록 oop에 신경을 쓴다. 물론 개인적인 놀이에서 그러한 것을 하다 보면 실무의 실질적인 프로젝트에서도 기억을 되살려 사용하기도 하니 그러한 놀이를 통해서 점점 oop의 필요성과 유용성을 인정하게 된다.

이야기를 하다 보니 이야기가 엉뚱하게 흐르고 있다. 이쯤에서 trace 한번 찍어보자.

var 엉뚱한변수:String = “#@$#@$@#@$#”;
trace(“엉뚱하게 이야기가 흐른 변수 = ” + 엉뚱한변수);

액션 스크립트를 떠나 존재하는 모든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print 구문이 없었다면 아마도 지금도 어셈블리어로 코딩을 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생각해 보니 프로그래밍도 커뮤니케이션이다.

trace(“나 여깄어…너 거기있니”);
trace(“나 여기있고 너 거기있구나”);

trace를 사랑합시다. ^^
    

설정

트랙백

댓글

  • 쿵야 2007.03.09 13: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그런실수를 굉장히 많이합니다. ㅎ;;
    아무래도 전 아직 배우는 학생이고 초보자이다보니 한꺼번에 프로그래밍 소스를 코딩하고나서 컴파일을 하려는 경향이 매우 강합니다. 강하다기보다는 100% 그런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네요^^;;;
    오늘 다시한번 저의 코딩에 대해 생각해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ㅅ<

    • jasu 2007.03.09 22:20 신고 수정/삭제

      정해진 규칙은 없지만 무조건 시행착오가 좋은 것만은 아닌것 같은 생각이 가끔 드네요... 물론 불가피한 경우도 있지만 좀더 일찍 알면 그 만큼 다른 곳에 신경을 쓸수 있으니 이득일 듯 싶습니다. ^^

  • 민상k 2007.11.28 12:44 ADDR 수정/삭제 답글

    음, 저도 trace 를 사랑해요 ㅋ; 제 머리와 손가락은 도저히 못 믿겠거든요? -.-.- 20라인당 한번씩은 중간 확인 trace 를 만들어서 확인하고 넘어가는게 이젠 거의 습관이 됐지요. 컴파일 타임이 적잖게 오래 걸리는 윈도 프로그래밍이나 서버에 올려야만 제대로 확인이 되는 스크립트언어들에 비해 Ctrl+Enter 한번이면 바로 결과가 튀어나오는 플래시 trace 는 정말 매력적이에요. 요즘은 오래걸리는데다가 서버에 또 올려야 하며 trace 도 귀찮은 플렉스를 하고 있어서 플래시 trace 의 고마움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 jasu 2007.11.29 01:27 신고 수정/삭제

      ^^ 확인한 trace는 지워주는 센스가 필요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