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인재유치전의 최고 경쟁력은 "통근 버스"

Miscellaneous/Etc 2007.03.15 11: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미상

















구글에서 근무한다는 것은 실리콘밸리에서 부러움의 대상이다. 하루 중 언제라도 요리사가 제공하는 요리를 마음껏 먹을 수 있고 암벽 타기, 배구 코트뿐 아니라 2개의 수영장 등 운동시설도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세차와 오일 교환은 물론이고 미용 서비스와 건강검진 서비스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다른 업체 직원들이 가장 부러워하는 것은 바로 구글의 통근 버스 시스템이다.

검색 및 온라인 광고업계 거물 구글은 미 전역에서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지역 중 하나인 실리콘밸리에서 대중교통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이 편안하게 출퇴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경쟁이 치열한 IT 업계에서 최고의 엔지니어링 두뇌도 유치하기 위한 전략이다.

구글의 셔틀은 2시간 정도의 여유 시간이 있어 간혹 시간에 늦는 직원들도 회사에 늦게 도착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구글이 운영하는 셔틀버스는 총 32대로 전 직원의 1/4에 해당하는 1,200여명이 이용한다. 안락한 가죽 의자와 무선 인터넷 접속 시스템이 구비돼 있으며 자전거도 실을 수 있다. 또 앞좌석에는 애완견도 태울 수 있으며, 버스가 만원이면 애완견을 무릎 위에 안고 탑승하는 것도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160sec | F/4.0 | 22.0mm | ISO-500

출처 : 미상


버스가 늦게 도착하면 셔틀 버스 이용자들의 컴퓨터와 휴대폰을 통해 메시지도 보내준다. 뿐만 아니라 구글 버스는 바이오디젤을 이용하므로 환경보호에도 일조할 수 있다. 셔틀버스 이용은 모두 무료다.

구글리(Googley, 구글의 독특한 기업 문화에 대해 구글 내부인들이 붙인 명칭)들이 이러한 것들을 당연하게 여긴다면 이는 통근버스 프로그램이 구글의 원대한 야심을 지원하는 강력한 수단으로 자리 잡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 세계의 정보를 조직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이며, 설립자의 업무용 제트기로 보잉 767을 보유하고 있는 구글이라는 기업의 모습이다.

구글의 셔틀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구글 보안 및 안전 이사 마티 레브(Marty Lev)는 “소규모 운송시스템을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글의 셔틀 프로그램은 결코 작은 규모가 아니다. 37인승으로 구글러들이 탑승하고 있다는 표식조차 없는 구글의 셔틀은 이제 실리콘밸리 고속도로의 명물이 됐다. 하루 132편이 운행되는 이 셔틀은 샌프란시스코 베이 에어리어 일대 6개 카운티를 운행한다. 10여개 이상의 도시에서 40여개의 승하차 지점을 경유하며, 일일 운행거리는 약 4,400마일에 달한다.

이 버스는 샌프란시스코 마운틴뷰에 위치한 구글 본사인 구글플렉스에서 북동쪽으로 54 마일 떨어져 있는 콩코드(Concord)에서 남쪽으로 38 마일 거리의 산타크루즈(Santa Cruz)까지 운행된다. 총 운행거리는 230마일에 달하는 고속도로와 전체 운행거리가 104마일인 실리콘밸리의 BART 통근열차 시스템보다 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200sec | F/2.8 | 17.0mm | ISO-640

출처 : 미상


오전 출근시간대 운영시간은 5시 5분에 시작돼 오전 10시 40분에 끝나고, 구글의 요리사들도 종종 탑승한다. 그리고 오후에는 3시 40분부터 10시 5분까지 운행되며, 피크 타임시 배차 간격은 15분이다.

구글 본사에서는 소그룹으로 구성된 교통전문가팀이 각 지역의 교통 패턴을 분석하고, 신입 직원들의 거주지를 파악해 노선을 조정하기도 한다. 통근 버스 수요가 급증해 3개월에 10번이나 노선을 바꾼 적도 있다.

구글 외에도 카풀, 환승 허브 구간 셔틀, 대중교통 및 대체 통근수단 이용 지원 등 통근자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회사는 많다. 그러나 교통전문가들은 가장 완벽한 통근 네트워크를 갖춘 기업은 구글이 거의 유일하다고 입을 모은다.

미 전역의 교통시스템을 연구해온 511 RRP(Regional Rideshare Program) 프로젝트 매니저 태드 위드비(Tad Widby)는 “구글의 통근 시스템보다 더 큰 규모의 프로그램은 베이 에어리에서도, 전국의 대도시 권역에서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구글의 셔틀 프로그램은 복리후생의 일부라거나 환경보호에 일조한다는 일반적인 이점 뿐 아니라 실리콘밸리의 인재유치 전쟁에서 충분히 경쟁력 있는 무기로 작용하고 있다.

매년 직원을 두 배로 늘리고 있는 구글이라는 거물이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는 어떻게 하면 끊임없이 최고의 인재를 유입하느냐 하는 것이다. 많은 IT 종사자들은 구글의 주식이 2004년 IPO 당시 85달러에서 현재 4배 이상으로 상승했기 때문에 신입 직원들에게 스톡옵션이라는 매력은 상당히 제한적이라고 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80sec | F/3.2 | 17.0mm | ISO-500

출처 : 미상


물론 구글의 셔틀 시스템이 주가를 올리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직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것만은 분명이다.

45세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윌츠 카펜터(Wiltse Carpenter)는 “구글의 모든 복리후생 시스템 중에서 통근버스가 가장 유용하다”고 말했다. 그는 몇 달 전 구글에 입사했으며 이전에는 구글과 인접해 있는 두 거대기업인 실리콘그래픽스와 MS에서 근무했다. 구글 입사 전에는 1992년부터 지금도 이용하는 고속도로인 101번 고속도로를 타고 샌프란시스코에서 출퇴근을 해야 했다. 그는 “이 시스템이 내 삶의 질을 바꿔놓았다”고 말했다.

카펜터의 이러한 생각이 그리 놀랄 만한 것은 아니다. 구글러들조차 실리콘밸리의 높은 부동산 가격을 걱정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더 저렴한 집을 찾아 가족들을 다른 곳으로 이주시키는 경우도 많다.

그리고 젊은이들은 샌프란시스코의 역동적인 문화와 사회생활에 매료돼 남쪽으로 35마일이나 떨어진 곳에서도 1시간 정도의 통근 시간을 기꺼이 감수하며 샌프란시스코로 출퇴근한다. 최근의 한 조사에 의하면 샌프란시스코 거주자들은 지난 10년 연속 교통 문제를 가장 큰 골칫거리로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비 내리는 겨울 오후 20여명의 구글 직원들이 4시40분에 샌프란시스코의 미션(Mission)과 노에 밸리(Noe Valley) 지역으로 돌아가는 버스에 올라타는 모습을 보면 이런 걱정과는 거리가 먼 사람들 같다. 구글의 셔틀버스는 101번 하이웨이로 진입한 후 서행하는 자동차로 꽉꽉 들어찬 3개의 차선을 가로질러 카풀 차선으로 들어서면 곧바로 속도를 올린다.

셔틀을 이용하는 구글 직원들은 대부분 에티켓 규칙도 잘 준수한다. 휴대폰 통화는 업무와 관련된 것이거나 낮은 소리로 하는 경우 가능하다. 그러나 사적인 전화를 큰 목소리로 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또 커플 외에는 다른 사람의 옆자리에 앉지 않는다. 많은 이들이 아이팟이나 노트북을 꺼내 업무 혹은 웹 서핑을 하거나 비디오를 감상한다.

33세의 프로그램 매니저 다이애나 알버기니(Diana Alberghini)는 “버스 안에서는 매우 조용하고 대부분 이렇게 하는 것이 다른 사람의 휴식시간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글은 샌프란시스코의 사설 운송 업체인 바우어 리무진(Bauer's Limousine)을 통해 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운영비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이 구글의 인재유치에 상당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며 최근 구글에 입사한 23세의 웹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 마이클 게이만(Michael Gaiman)은 구글에 입사하기 전 애플의 입사 요청을 거절했다. 그는 구글 셔틀에 대해 “셔틀도 구글 입사를 결정한 주요 요인 중 하나”라고 밝혔다.

구글에서 독립 소프트웨어 계약자로 근무하는 38세의 콜린 클링맨(Colin Klingman)은 자신이 거주하는 샌프란시스코 자택 부근에 구글 셔틀 정거정이 생길 때까지 구글과의 계약을 미뤘다. 클링맨의 경우 계약 관계로 일하기 때문에 세금 규칙에 따라 셔틀 이용에 대해 약간의 비용을 지불한다.

구글과 유사한 시스템을 운영하는 실리콘밸리 업체들도 최근 들어 눈에 띠게 증가했다. 구글의 최대 경쟁업체인 야후는 지난 2005년 셔틀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구글 코카콜라 대 야후 펩시의 경우라고나 할까?

야후의 셔틀은 샌프란시스코, 버클리, 오클랜드 및 기타 이스트베이 도시를 운행하며 이용객은 350여명이다. 구글과 마찬가지로 바이오디젤을 사용하며, 인터넷 액세스 장비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야후의 통근 담당자 다니엘 브릭커(Danielle Bricker)는 야후의 프로그램은 구글로부터「간접적으로」영향을 받은 것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이베이도 최근 샌프란시스코 내 5개 정거장을 경유하는 파일럿 셔틀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다른 하이테크 기업들도 이와 비슷한 시스템 도입에 나서고 있다.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인 페이스북(Facebook)은 본사에서 먼 곳에 거주하는 직원들의 통근을 위해 셔틀버스를 제공하는 대신 이주비를 지원하고 있다.

팔로 알토 본사에서 1마일 정도 이내에 거주하는 직원들에게 매월 600달러의 보조금을 제공하는 것이다.

아직은 미미한 수준이지만 구글의 셔틀 프로그램이 샌프란시스코의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징후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24세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아담 클레인(Adam Klein)은 구글에서 근무하기 위해 지난 2005년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하면서 셔틀 정거장에서 도보로 15분 이내에 위치한 곳에 아파트를 구하려고 했다.

그러나 그가 얻은 아파트에서 구글의 시빅센터(Civic Center) 정거장까지는 당초 생각보다 약간 더 먼 거리다. 클레인은 “경사 구간을 고려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클레인의 친구들도 다른 셔틀버스 정거장 근처로 이사하고 있다. 그는 “구글의 셔틀 정거장 근처로 이사하려는 사람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퍼시픽 헤이츠(Pacific Heights)의 구글 셔틀 정거장 중 한 부근에 거주하는 구글러는 지난 2005년만 해도 12명 정도에 불과했으나 지금은 60명 이상으로 급증했다.

이러한 인기 탓에 구글은 통근자들에게 가장 친숙한 기업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환경보호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조사한「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는 인텔이 1위에 올랐다. 인텔은 재택근무가 허락되고 직원들에게 통근 보조금과 셔틀 비용도 지원된다. 구글은 오라클과 함께 3위에 랭크됐으며 2위는 MS가 차지했다.

그러나 구글러들은 구글 셔틀에 이미 푹 빠져있으며 이보다 더 좋은 통근시스템은 없다고 입을 모은다.

샌프란시스코 북부지역 부촌인 카우 할로우(Cow Hollow)에서 구글 셔틀에 탑승하는 44세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벤트 하게마크(Bent Hagemark)는 “식대를 지불하도록 하거나 모든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거나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셔틀 프로그램을 중단한다면 엄청난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Miguel Helft ( CNET News.com )
    

설정

트랙백

댓글

  • 쿵야 2007.03.16 14:5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어마어마 하군요... 입이 떡 벌어지는 대접...

    • jasu 2007.03.16 23:09 신고 수정/삭제

      ^^ 구글이 인재 모으기에 소문난 기업이라죠 직장 생활하는 사람이라면 구글의 복지는 부러움의 대상이 아닌가 싶네요 국내에도 구글 R&D 센터가 들어온다고 하는데 사업 보다는 한국 인재들을 싹쓸이할 목적이 큰 듯 하더군요 아무튼 대단한 기업입니다.

  • 월요일 2007.03.17 23: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정말 대단하다는 말뿐이 안나오네요.. 그만한 인제들이 일하는 곳이겠지만 상당히 부럽네요.

    • jasu 2007.03.19 17:28 신고 수정/삭제

      우리나라 기업들도 앞으로 많이 변하겠죠... 한국에 구글 R&D 센터가 들어오면 그러한 점에서 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