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장기.

Photography/Memorials 2015.10.06 03:30



어렸을 때 어느 날, 친누나가 문을 열고 들어와 내게 이렇게 이야기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심장, 장기, 신체의 모든 부분은 분명히 내 것인데 평소에는 그게 정말 내 몸 안에 있는지조차 모른다? 신기하지 않아?, 너도 다 가지고 있는데 못 느끼잖아. 그치? 신기하지?” 


나는 그런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누나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당연한 거 아닌가 싶다가도 막연히 신기하게 느껴졌다. 


지금의 나는 나를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내 것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느끼지 못하는 것이 비단 장기뿐일까. 그때보다 지금의 내가 나아진 것은 뭘까. 나이를 처먹고 다른 사람과 비교하며 그냥 그렇게 남들보다 “행복하다 행복하다.” 속으로 되뇌고 있는 모습이 스스로 가증스러울 때가 있다. 그때는 몰라서 행복했고 지금은 알아서 행복한지를 스스로 묻고 있는 걸까. 이게 발전이라고 믿어도 아무런 문제가 없을까.


물리적으로 변화가 없는 공간에서 자각할 수 있는 내 모습은, 내가 생각하는 것만큼 그렇게 다양하지 않다. 가끔은 시궁창에서 허우적거리며 엿 같은 세상 잘 못 만나 제대로 개고생한다고 생각할 때도 있고, 내 마음 같지 않은 인간관계로 힘들어할 때는 제발 내 이야기 들어달라며 입을 틀어막고 하늘을 향해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 낯선 곳으로 떠나 객관적으로 보고 싶은 욕망에게 도움을 받아, 멱살을 잡고 나를 집 밖으로 끄집어낸다.


혼자 여행을 다니면 “어때 좋아? 괜찮아?”라고 항상 나에게 물어보지만, 대답은 언제나 “잘 모르겠어, 그냥 좋은 거 같아!” 라는 무책임한 답변 뿐이다. 누구는 이런 나를 남에게 손 내밀지 못하고 혼자 이 세상 모든 행복을 찾고 있다며 치기 어린 시선으로 보기도 한다. 나 자신만으로 만족하고, 오로지 나로 산다는 것이 이렇게 힘든 일이였을까. 어쩌면 내가 생각하는 멋진 삶은 “너무 남들처럼 살지 말자”가 최선인지도 모르겠다.


의식하지 못하는 신기한 장기처럼, 내가 설명할 수 없다고 해도 내 모습은 내가 생각하는 방향으로 결정된다. 그 과정에서 남들로 인하여 영향을 받고 있다면 의식적으로 후회하지 않더라도 스스로 후회스러운 삶으로 귀결되는 게 아닐까. 어쩌면 나는 이렇게 살다 살다 죽는 순간까지도 내가 인간임을 증명하다 세상 밖으로 뛰쳐나갈지도 모르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

인간은 인간이다.

Miscellaneous/Story 2009.01.09 03:18
나는 평소에 말을 잘 안 하는 편이다. 말 수도 없거니와 말주변도 변변치 못한 내 자신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이런 나를 두고 생각조차 하기 싫어하는 99%의 잉여인간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간혹 있는 것 같다. 물론 내가 잉여인간인지 아닌지는 내 스스로도 고민하고 있는 터라 아니다라고 반박할 수 있는 근거는 없다. 이것이 현재 나의 문제라면 문제다.

사실 ①나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의 생각을 무시할 수 없는 나의 잘못도 있다. 그 중 하나는 ‘나도 같은 생각이야’ 라고 이야기하여 다른 사람이 그런 판단을 하지 않도록 만들지 않는 ②불성실함이다. 그가 나를 판단할 때, 적어도 생각 없는 사람으로 치부하지 않도록 할 ③의무를 나는 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독일의 철학자 피히테가 인간은 인간 사이에서만 인간이라고 이야기하여 나의 삶에 약간의 간섭을 주었지만, 한자의 사람인과 사이 간자를 보며 ‘참 잘 그렸네’ 라고 생각할 때만 해도 나는 이런 생각을 할 필요가 없었다.

인간 사이에서의 인간은 영향을 주고 간섭을 받기도 하지만 그것 자체로 충분하다. 적어도 내 자신에게 영향을 주지 않는 사람까지 그릇된 시선으로 신의 판결을 내리지는 말자는 말이다.

물론 위에서 이야기한 사람은 주위에 없는 사람이니 이 글을 읽는 분들은 자기성찰 하는 글이거니 하면 될 것이다. 알고 보면 본인은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분의 옆 사람 보다 웃긴 놈이다. ^^

[각주]
①나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
본인의 블로그에 평생 방문하지 않을 것 같은 사람 또는 동물(?!)

②불성실함
자신의 생각을 남에게 이야기 하지 아니하거나 타인이 암묵으로 요구하는 대화를 매끄럽게 이어주지 않는 행위나 침묵.

③의무
신은 인간에게 자유를 주었는데 그 중 하나는 침묵이다. 사람으로서 할 일이지 사람에게 할 일은 아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