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툴 개발자의 마음.

Project/Programming 2009. 2. 7. 11:30

어제 관련 포스트를 보고 당황스럽고 많이 힘들었던 갤러리툴 개발자이다. 일단 프로젝트에 대해서 기능 제안을 하고 사용자들에게 좀더 손 맛나는 그리기툴을 제공하고자 했던 개인적인 생각을 피력하고 싶어서 이 글을 쓴다. 사실 본인이 왜 이런 글을 써야만 하는지도 모르겠다.

이번 갤러리 개편의 경우는 스케치판을 생각하고 기획된 것이 아니었다. 스케치판에서 기획자와 이야기를 나눴다는 분은 이번 프로젝트 진행 시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으며 관련 내용 조차 공유되지 않았다. 또한 갤러리 개편 프로젝트는 작년 초에 갤러리 서비스를 개편하고자 하는 의지를 기획으로부터 전달 받았고, 그에 따라서 일본에서 서비스하는 칠판 형태의 손 맛나는 그리기툴을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프로토타입을 만들기로 하고 개발입장에서 역 제안하여 진행하게 되었던 것이다. (프로토타입 개발시 예전에 본인이 만들었던 좌표생성 및 재생 샘플과 칠판 느낌을 만들기 위해 관련 도움을 받았던 기술 문서는 일본의 munegon씨가 adobe에 제공한 칠판 제작에 관한 기사였다.)
 
그리기 과정은 프로토타입을 만들기 이전에 기획 쪽에 제안했으며 퍼가기의 기능은 싸이월드 내부에서 서비스 하고 있는 동영상이나 구글의 유튜브 서비스의 퍼가기 기능을 접목하여 일반 미니홈피 사용자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그림 솜씨를 PR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보자는 취지에서 기획쪽에 제안 했던 것이다.

프로토타입 샘플

본인 스스로 나름대로 열심히 개발하여 보람을 느끼며 진행을 했던 작업이었는데 인터넷 상에서는 여러 가지 말들이 많은 것 같다. 그런데 나에게는 다른 이야기는 다 들리지 않고 오로지 이 프로젝트를 위해 밤을 새며 노력했던 모든 작업자들의 노력이 사실과 다른 이유로 비난받고 있는 듯 싶어서 한 없이 마음이 아프다.

만약 본인이 스케치판을 염두하고 개발을 진행하고 제안했다면 지금의 갤러리 서비스를 만들지 못했을 것이다. 나는 디자이너, 개발자, ui개발자, 기획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했을 뿐이다. 그런데 지금의 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우리가 좋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그 자체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 본의 아니게 회사에 누를 끼치고 있는 것 같아서 말이다.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떠도는 인터넷에서의 이슈가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를 새삼 깨닫게 된다.

 

    

설정

트랙백

댓글

  • lovedev 2009.02.07 12: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헐...비난을 하다니..정말 이해안가네요..
    힘내세요...

    기술을 기술로 보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네요.
    여러곳에서 적용을 안했을 뿐 일반적인 기술 모델인데..
    그걸 가지고 왈가불가 하다니.. 헐뜯기 작전인거 같아요.

  • 스케치판 2009.02.07 13:07 ADDR 수정/삭제 답글

    이정도 확대를 의도한 건 아니었습니다. 고생하신 부분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합니다.
    단 거대한 기업의 행보가 저희같은 벤처들에게는 큰 아픔으로 다가올 수 있고 그쪽의 기획출발은 저희 서비스가 아니었을지 모르지만 선기획되고 서비스한 입장에서 저희의 존재사실과 의심할 수 있는 부분들을 말씀드리고 싶네요.
    제가 개인적인 마음을 올린 것도 주위에서 저희랑 제휴한 줄 알고 축하메시지들을 주셔서 알게되었고, 상처를 받은 거랍니다. 싸이월드와의 개인적인 연도 있었구요...
    기획자가 당당하다면 머가 문제겠습니까? 조속히 오해가 있었다면 풀고, 문제가 있었다면 조율하고, 님같이 상처받는 분들이 나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글에 진실성이 보이시는데 참.. 착찹하네요...

    • jasu 2009.02.07 15:59 신고 수정/삭제

      위의 내용과 예전에 라이브 할 때 올린 글에서도 언급했듯이 갤러리 개편 프로젝트의 경우는 기획 이후 개발 프로세스로 진행한 것이 아닌 개발 프로토타입 진행 후 기획 단계로 진행했었습니다. 따라서 프로젝트의 방향은 기획에서 하달되어 프로토타입을 만든 것이 아니며 프로토타입 개발 이전에 개발 쪽에서 방향성을 제시하고 프로토타입을 개발했던 것입니다.

      그 이후에 프로토타입에 근거해서 기획이 되었습니다. 프로토타입 개발 이전에는 java로 만들어진 어플리케이션을 플래시화 하고 내부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이미지 편집툴과 ui룩이 같은 형태로 진행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관련 내용에 있어서 많은 오해가 있고 잘못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고 판단하여 글을 남겼던 것입니다.

      스케치판에서도 속상할 것이기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누구의 잘못 보다는 일단 사실에 대한 오해는 푸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글을 올렸습니다. 아무쪼록 더 이상 힘들어 하는 사람이 생기지 않도록 오해가 풀리고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스케치판 관계자 분들도 힘내시기 바랍니다.

  • 스케치판 2009.02.07 18:12 ADDR 수정/삭제 답글

    네~ 정말 아쉬운건 만약 플렛폼이 마이스페이스나 페이스북 이었다면 선의의 경쟁도 하고 서로 상생을 모색하기도 쉬었을텐데 하는 마음이 드네요..
    한국인터넷 생태계에서 만약 저희의 입장이셨다면 같은 출발선이나 기회의 균등을 논하기 어려웠을것 같네요..소비자들의 절대다수를 가지고 있으며, 닫혀있는 포털과 신규벤처의 불신이 뿌리깊은 사실도 상황을 안좋은 쪽으로 몰아가는것 같습니다.
    잘 마무리하고 기회된다면 좋은 모습으로 다시 커뮤니케이션하였으면 합니다.

    • jasu 2009.02.07 20:12 신고 수정/삭제

      위 내용은 제 사견이고 제가 알고 있는 사실에 관한 이야기와 제 마음을 썼을 뿐입니다. 저와 이야기할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 스케치판 2009.02.07 20:28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오해하지 마세요~ 개인적인 넋두리일뿐~ 님의 실력등은 충분히 인정하고 멋지게 생각합니다.
    상황만 그렇다는거니 기분나빴다면 죄송합니다~

  • douglas9 2009.02.09 11:53 ADDR 수정/삭제 답글

    같은 개발자로서 마음이 아프네요 자수님 힘내세요!

  • jasu 2009.02.09 23: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더이상 이 포스트에서 트랙백이나 댓글 허용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