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달의 무게와 힘

Photography/Bicycle 2016.10.11 22:25

어떤 사찰에서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무문관(無門關)이라는 체험 행사가 있다고 한다. 문이 없는 방에서 며칠 동안 깊은 명상을 하며 본래의 자신과 대면하는 프로그램이다. 세상과 소통할 길이 차단된 상태에서 있는 그대로 자신과 대면하는 일은 생각보다 힘들고 고된 일일지도 모른다. 그 고통을 감내하며 자신의 내면과 눈빛이라도 교환할 수 있다는 것은 어쩌면, 이 무의미해 보이는 행위를 하도록 배려한 자신을 만나는 일일지도 모르겠다.


자전거는 이런 조우를 도와주는 좋은 취미라고 생각한다. 자전거를 타는 중에는 휴대폰을 볼 수도 없거니와 힘들게 페달을 밟다 보면 그동안 나를 불편하게 했던 일들을 타인의 시선으로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니 말이다. 비록 지속시간이 비교적 짧다는 단점은 있지만 새로운 감정에 덮어지고 잊히기 전까지는 나에게 적지 않은 도움을 주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자전거는 혼자라도 좋다. 그 날의 내가 페달을 밟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볼 힘이 솟는다. 그래서 자전거는 운동이 아니라 참선이다.


1/125sec | F/11.0 | 24.0mm | ISO-100


1/250sec | F/8.0 | 24.0mm | ISO-100


1/160sec | F/8.0 | 24.0mm | ISO-100


1/200sec | F/6.3 | 24.0mm | ISO-100


1/160sec | F/6.3 | 70.0mm | ISO-250


1/160sec | F/10.0 | 24.0mm | ISO-100


1/400sec | F/6.3 | 39.0mm | ISO-100


1/160sec | F/11.0 | 57.0mm | ISO-125


1/125sec | F/10.0 | 24.0mm | ISO-125


1/320sec | F/10.0 | 70.0mm | ISO-100


1/320sec | F/11.0 | 24.0mm | ISO-100


1/200sec | F/10.0 | 24.0mm | ISO-100


1/320sec | F/8.0 | 70.0mm | ISO-100


1/250sec | F/7.1 | 70.0mm | ISO-100


1/125sec | F/11.0 | 24.0mm | ISO-160


1/160sec | F/11.0 | 31.0mm | ISO-100


1/400sec | F/5.6 | 38.0mm | ISO-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