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은 운명이 아니라 선택.

Photography/Memorials 2015.08.30 23:03

나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입힌 바로 그 절벽에서 또다시 떨어지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는 것만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일 때가 있다. 힘들고 어려운 선택이지만 최악의 상황에서도 나를 추스를 힘이 있다는 것만은 감사한 일이다.


걷다 보면 명백하게 아는 길이 있다. 그 길 위에서 걸음을 멈추고 잠시 나를 돌아본다. 시원한 바람이라도 불어오면 나에게 행운이다. 살다 보면 선택하기 어려운 일이 있다. 행운이 오지 않았다고 선택을 미루고 생각 없이 그 길을 걸어가면 불행이 함께 동행한다. 적어도 큰 상처를 피하려면 걸음을 멈추고, 앉아 있는 것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앉아서 느끼는 바람처럼, 

행운은 운명이 아니라 선택이다.



1/2000sec | F/2.2 | 85.0mm | ISO-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남산 라이딩

Photography/Bicycle 2015.05.31 04:00

라이딩에서의 평지는 경치를 보는 재미가 있지만, 업힐은 목적지에 도달했을 때의 쾌감과 뿌듯함이 있어서 또 다른 매력이 있다. 내리막의 기대보다 오로지 오르막의 매력에 만족하는 삶, 그 길도 나쁘지만은 않을 것 같다. 그만큼 삶은 재밌었을 테니까.


1/125sec | F/8.0 | 24.0mm | ISO-5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노년의 봄.

Photography/Snapshot 2015.04.04 17:00

살다 보면 어제와 다름없던 오늘이 새롭게 다가오는 순간이 있다. 그 순간은 일상에서 벗어난 내 삶을 먼 들에서 되돌아보는 시간일 수도 있고, 타인의 삶을 몰래 들여다보는 시간일 수도 있다. 누군가는 이야기했다. 돌이켜보지 않고 지금 내 주위를 둘러보며 행복을 느낄 수 있어야 진짜배기 행복이라고, 내일의 봄은 또 왔고 어제의 겨울은 그렇게 지나갔다.


1/1000sec | F/1.2 | 85.0mm | ISO-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자전거를 타고 싶은 마음.

Photography/Bicycle 2015.03.27 18:00

자전거를 타고 싶은 마음은 어떤 느낌일까. 이동을 위해 필요한 교통수단쯤으로 생각한다면 EBS 여행 프로그램을 보는 것으로 여행을 대신하려는 것만큼 재미없는 생각이다. 더욱이 반환점을 돌아 다시 집으로 돌아와야 하는 처지이니 목적에도 맞지 않다.  이따금 목적과 가치를 혼동하면 다시 내려와야 하는 산행을 왜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는 일이 벌어지기 마련이다.


나는 자전거를 타고 한강을 따라 지날 때면, 서울 사람들에게 한강이 없었다면 그 공허함을 어디서 채웠을까 싶다. 매번 나와 마주치는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여유를 즐기고 휴식을 취하며, 각자 인생의 한 지점을 지나고 있다는 생각을 하면 나 또한 그들의 공간에 잠시 머물렀다는 생각에 막연한 신기함으로 다가온다. 


목적이 아닌 가치에 무게를 두면 오르막이 있어도 맞바람이 불어도, 비가 내리고 눈이 쌓여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오히려 그러한 길은 행위를 더욱 가치 있게 만든다. 삶도 같지 않을까.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그것이 목적을 방해하는 것이 아니라 내 인생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하면 조금은 위로가 된다.


나에게 자전거를 타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는 것, 그것은 내 노력으로 그들이 공유하고 있는 공간 속으로 들어가 잠시 스치는 바람을 공짜로 느끼고 싶은 마음으로부터의 시작이다. 그 반환점을 지나 다시 집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것을 알기에 하루하루 볼에 스치는 파도가 애틋하다. 오늘도 좋은 것만 보고 느끼고 주워 삼키며 살아도 짧은 인생, 그 한 지점을 스쳐 지난다. 


1/125sec | F/8.0 | 85.0mm | ISO-200


1/1600sec | F/2.0 | 85.0mm | ISO-100


1/800sec | F/2.2 | 85.0mm | ISO-100


1/125sec | F/1.6 | 85.0mm | ISO-250


1/160sec | F/1.6 | 85.0mm | ISO-250


1/500sec | F/1.6 | 85.0mm | ISO-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넋두리

Miscellaneous/Story 2007.03.14 02:01
회사를 끝 마치고 집에 오는 길에 분식집에서 만두라면과 김밥을 먹었다. 집에 들어와 으레 그랬듯이 컴퓨터를 켜고 티비를 켠다. 이런 생활의 반복이다. 내 가치와 나의 능력이 어느 정도인가 시험할 수 있는 방법도 찾지 못한다.

술 한잔 하고 싶은 밤인데 빌어먹을 이 많고 많은 서울 사람 중에 술 한잔 기울일 친구도 없다. 고향에 있으면 고등학교 친구들이라도 모여서 넋두리를 안주 삼아, 생산적이지 않은 진솔한 이야기라도 할 텐데 말이다.

나는 어디까지 와 있는가.
앞으로 내가 선택해야 하는 것과 선택 받아야 하는 곳은 어디인가.
현재의 어려움이 진정 인생에서의 어려움인가.
내가 가야 할 곳은 어디인가.

지금 여기가 아닌 다른 곳에서 나를 바라볼 필요를 느낀다. 그래서 나는 즐겁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취중 횡설수설...

Miscellaneous/Story 2007.03.04 04:30
회사에서 5일 근무제를 실시하면서 주말이면 집에서 컴퓨터를 하던가 티비를 보거나 책을 보는 일로 일상을 마무리 하는 생활의 반복이었는데 오늘은 회사 동료가 술 한잔 하자고 하여 오랜만에 주말인데도 불구하고 집 밖을 나가게 되었다.(나 왜 이렇게 살아 ㅠ.ㅠ)

아무튼 그렇게 나가서 술 한잔 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는데... 생각해 보니 사람마다 생활하는 방식과 가치관이 다르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 각자 생활 하는 것이 그다지 다르지는 않다는 생각이 든다.

가끔은 내가 얼마나 살 것인가를 생각해 보면 좀더 생활에 숙연해 지는 느낌을 받게 되는데... 이러한 생각을 하게 된 것은 큰집의 큰형이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그런 생각을 하게 된 것 같다. 나에게는 처음 격게 되었던 사람의 죽임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하게 되었던 시기였다.

작년 추석까지만 해도 같이 차례를 지내고 술 한잔 할 수 있었는데 어느날 췌장암 판정을 받고 위독하다는 연락을 받고 평택으로 달려갔던 터였다. 힘들게 숨을 몰아쉬고 온 몸이 황달로 노랗게 변해버린 큰형을 보고 있으려니 흐르는 눈물을 감출 수가 없었다. 그렇게 그날 저녁에 세상을 떠나고 화장터에 가서 화장하는 것을 지켜보고 남골당에 모시고 집에 돌아오게 되었는데 그 과정을 모두 지켜보니 인간의 죽음에 대한 생각을 좀더 깊게 하게 되었던 계기였던 것 같다.

불과 몇개월 전에 같이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었던 사람이 어느날 세상을 떠나 한 줌의 재가 되어 우리들의 기억속에만 남게 되는 것을 보니 나 또한 앞으로 얼마나 살아가기에 그렇게 아둥바둥 힘들게 세상을 살아가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살아봐야 불과 몇 십년이고 그 시간동안 내가 무엇을 하며 살 것이며 내 주위에 누군가를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고 그 사람을 행복하게 해 줄수 있는가....

그래서 나는 현재 주어진 삶과 행복에 감사하며 살아가고 있다. 언제일지는 모르겠지만 여자친구가 생기면 또한 힘들게 않고 행복하게 해주고 싶고. 당장 부모님에게 효도를 하고 싶다.

술 한잔 들어가니 이런 저런 생각이 드는 모양이다. 나도 주말에 여자친구 만나서 영화 한편 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데...내가 못낫는지 그럴 기회가 없는지 항상 주말이면 나른한 오후가 되어버리곤 하니... 쿠쿠..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