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장기.

Photography/Memorials 2015.10.06 03:30



어렸을 때 어느 날, 친누나가 문을 열고 들어와 내게 이렇게 이야기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심장, 장기, 신체의 모든 부분은 분명히 내 것인데 평소에는 그게 정말 내 몸 안에 있는지조차 모른다? 신기하지 않아?, 너도 다 가지고 있는데 못 느끼잖아. 그치? 신기하지?” 


나는 그런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누나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당연한 거 아닌가 싶다가도 막연히 신기하게 느껴졌다. 


지금의 나는 나를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내 것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느끼지 못하는 것이 비단 장기뿐일까. 그때보다 지금의 내가 나아진 것은 뭘까. 나이를 처먹고 다른 사람과 비교하며 그냥 그렇게 남들보다 “행복하다 행복하다.” 속으로 되뇌고 있는 모습이 스스로 가증스러울 때가 있다. 그때는 몰라서 행복했고 지금은 알아서 행복한지를 스스로 묻고 있는 걸까. 이게 발전이라고 믿어도 아무런 문제가 없을까.


물리적으로 변화가 없는 공간에서 자각할 수 있는 내 모습은, 내가 생각하는 것만큼 그렇게 다양하지 않다. 가끔은 시궁창에서 허우적거리며 엿 같은 세상 잘 못 만나 제대로 개고생한다고 생각할 때도 있고, 내 마음 같지 않은 인간관계로 힘들어할 때는 제발 내 이야기 들어달라며 입을 틀어막고 하늘을 향해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 낯선 곳으로 떠나 객관적으로 보고 싶은 욕망에게 도움을 받아, 멱살을 잡고 나를 집 밖으로 끄집어낸다.


혼자 여행을 다니면 “어때 좋아? 괜찮아?”라고 항상 나에게 물어보지만, 대답은 언제나 “잘 모르겠어, 그냥 좋은 거 같아!” 라는 무책임한 답변 뿐이다. 누구는 이런 나를 남에게 손 내밀지 못하고 혼자 이 세상 모든 행복을 찾고 있다며 치기 어린 시선으로 보기도 한다. 나 자신만으로 만족하고, 오로지 나로 산다는 것이 이렇게 힘든 일이였을까. 어쩌면 내가 생각하는 멋진 삶은 “너무 남들처럼 살지 말자”가 최선인지도 모르겠다.


의식하지 못하는 신기한 장기처럼, 내가 설명할 수 없다고 해도 내 모습은 내가 생각하는 방향으로 결정된다. 그 과정에서 남들로 인하여 영향을 받고 있다면 의식적으로 후회하지 않더라도 스스로 후회스러운 삶으로 귀결되는 게 아닐까. 어쩌면 나는 이렇게 살다 살다 죽는 순간까지도 내가 인간임을 증명하다 세상 밖으로 뛰쳐나갈지도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개발자의 작은 기록...

Project/Mobile 2015.02.27 22:03


https://itunes.apple.com/us/app/pics2mov/id788398033?mt=8


2012년 말 회사를 나와서 만 2년 동안 개인 프로젝트에 온 힘을 다했다. 가시적인 결과는 그리 풍성하지는 못하지만 움켜쥐고 있던 것을 잃어가며 배울 수 있었던 점은 감사하게 생각한다. 경험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은 누구나 가지고 있다. 나 또한 그랬다. 누구에게도 들키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많은 것을 잃으면서도 초연하려 노력했다. 내 노력의 동력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선택할 수 없는 환경에서 주어지는 어쩔 수 없는 결과였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야 지금의 나의 만족도 성립할 테니 말이다.


사실 누구나 그렇겠지만, 개인 개발자는 단 하나의 프로젝트로 성과 내기를 기대한다. 돌이켜보면 나 또한 그랬다. 하지만 현실은 냉혹하게도 마냥 이상만을 꿈꾸며 나아갈 수가 없다. 세 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매번 나에게 질문한 것은 ‘나는 발전하고 있는가’였다. 수많은 선택을 통해서 발전을 하고 있는가는 크고 작음을 떠나서 나에게 가장 중요한 질문이었다. 그것은 항상 고민이었고 또한 큰 의문이었다. 


사실, 문제를 문제로 인식하지 못하는 상황, 밖에서 프레임 안을 내려다보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이러한 질문이 무의미할 수도 있다. 그것을 인정할 용기가 필요했을지도 모르겠다. 과거의 프레임을 돌아보는 지금의 상황도, 어쩌면 내 인생의 또 다른 프레임일 것이다. 나는 언제나 그 프레임을 깨고 밖에서 바라보는 나를 희망한다. 어떻게 보면 이것이 내가 생각하는 「발전」 일지도 모른다. 


그러니 나는 또 다시 시작할 수밖에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