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 전제(專制)

Photography/Snapshot 2015.07.04 14:29

남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내 가치를 설명할 수 없다고 하여 그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세상일에 대해 아는 게 하나라도 많아지면 머릿속이 복잡하여 그럴 수밖에 없지 않은가. 


이런 세상에서 나를 지키는 방법은, 그냥 나는 남들과 다르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일뿐이다. 

결국, 다른 사람의 잘못이 아니라 내 안의 내 이야기다.


1/640sec | F/5.6 | 24.0mm | ISO-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가치있는 선택

Photography/Memorials 2015.05.09 12:54

살며 마주하는 선택에 있어서 무엇이 우리에게 더 중요한 가치를 주는지를 깨닫지 못하면, 우리는 인생에서 되돌릴 수 없는 실수를 하기도 한다. 그것은 시간이 지나 우리에게 삶의 후회로 고착된다. 그대가 지금껏 무슨 짓을 하며 살았던 지금 곁에 남아 있는 사람들에게 최선을 다하면 된다. 과거의 잘못에 머무를 것인지, 아니면 후회를 만회할 수 있는 새로운 삶을 개척할 것인지를 선택하는 것 또한, 가치를 고민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1/160sec | F/2.2 | 85.0mm | ISO-16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자전거를 타고 싶은 마음.

Photography/Bicycle 2015.03.27 18:00

자전거를 타고 싶은 마음은 어떤 느낌일까. 이동을 위해 필요한 교통수단쯤으로 생각한다면 EBS 여행 프로그램을 보는 것으로 여행을 대신하려는 것만큼 재미없는 생각이다. 더욱이 반환점을 돌아 다시 집으로 돌아와야 하는 처지이니 목적에도 맞지 않다.  이따금 목적과 가치를 혼동하면 다시 내려와야 하는 산행을 왜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는 일이 벌어지기 마련이다.


나는 자전거를 타고 한강을 따라 지날 때면, 서울 사람들에게 한강이 없었다면 그 공허함을 어디서 채웠을까 싶다. 매번 나와 마주치는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여유를 즐기고 휴식을 취하며, 각자 인생의 한 지점을 지나고 있다는 생각을 하면 나 또한 그들의 공간에 잠시 머물렀다는 생각에 막연한 신기함으로 다가온다. 


목적이 아닌 가치에 무게를 두면 오르막이 있어도 맞바람이 불어도, 비가 내리고 눈이 쌓여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오히려 그러한 길은 행위를 더욱 가치 있게 만든다. 삶도 같지 않을까.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그것이 목적을 방해하는 것이 아니라 내 인생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하면 조금은 위로가 된다.


나에게 자전거를 타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는 것, 그것은 내 노력으로 그들이 공유하고 있는 공간 속으로 들어가 잠시 스치는 바람을 공짜로 느끼고 싶은 마음으로부터의 시작이다. 그 반환점을 지나 다시 집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것을 알기에 하루하루 볼에 스치는 파도가 애틋하다. 오늘도 좋은 것만 보고 느끼고 주워 삼키며 살아도 짧은 인생, 그 한 지점을 스쳐 지난다. 


1/125sec | F/8.0 | 85.0mm | ISO-200


1/1600sec | F/2.0 | 85.0mm | ISO-100


1/800sec | F/2.2 | 85.0mm | ISO-100


1/125sec | F/1.6 | 85.0mm | ISO-250


1/160sec | F/1.6 | 85.0mm | ISO-250


1/500sec | F/1.6 | 85.0mm | ISO-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