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의 가시화 그리고 플래시 개발자의 역할

Programming/ActionScript 3.0 2009.05.31 08:12


정보의 가시화.
컴퓨터가 발달하지 않았던 시대에는 그래프의 탄생이 정보의 가시화에 혁명처럼 다가왔던 시대가 있었다. 그로부터 몇 백 년이 지난 지금은 어떠할까, 컴퓨터가 발달하고 인터넷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대량의 정보, 그 자체를 분석하고 처리하는 능력은 그때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발전했지만 아직까지도 정보를 효과적이고 완벽하게 가시화 할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가면 갈수록 컴퓨터의 정보처리 능력과 더불어 인문학이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는 것이 아닐까.

데이터는 데이터 자체로 의미를 지닐 수는 없다. 데이터는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것으로부터 그 가치를 가지게 된다, 그렇다면 데이터를 인간이 이해하기 편하게 표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정보 가시화에 필요한 기본적인 시각 요소들은 사이즈, 색채, 관련성, 좌표 등이 있다. 흑백 인쇄와 같이 제한적인 환경이 아닌 인터넷에서는 이러한 기본적인 시각 요소들을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더욱이 모든 이용자의 접근성을 위한 대체 컨텐츠를 제공 해야 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앞에서 열거한 모든 요소들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인터넷 매체로 넘어오면서 정보를 단순히 가시화해서 보여주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사용자와 시스템간에 상호 의사소통을 함으로써 인간이 데이터를 이해하는데 보다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그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플래시는 이러한 시대를 제대로 만났다고 할 수 있다. 플래시는 발전을 거듭하면서 데이터 분석과 처리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고 있으며 플래시만의 특화된 디자인적인 요소를 충분히 활용함으로써 다양한 시각화를 표현 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좋은 펜을 가지고 있다고 하여 글을 잘 쓰는 것은 아니겠지만 정보를 효과적으로 가시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플래시는 앞으로도 많은 발전을 거듭하겠지만 그 동안은 도구 자체로써 발전을 했다면 이제는 그 도구를 최대한 활용하여 효과적이고 최적화된 콘텐츠를 생산하는 인력을 키우는데 노력 해야 할 것이다.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정보는 정보 자체로 그 의미를 지닐 수 없듯이 말이다.

플래시 개발자의 역할.
위에서 말한 효과적인 컨텐츠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플래시 개발자에게는 다양한 역량을 요구하게 된다. 플래시 기술을 보유한 엔지니어를 넘어 정보를 어떻게 가공하여 가시화 할 것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를 효과적으로 구상할 수 있는 기획력, 그리고 그러한 표현을 현실화 할 수 있는 디자인 능력이 요구된다. 물론 요즘은 전문적인 역량을 요구하게 되면서 각 분야의 기술력이 높아졌지만 그러한 업무 분담 시스템으로 인해 결과적으로는 컨텐츠의 퀄리티가 매끄럽지 않은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플래시 개발자뿐만 아니라 모든 작업자는 수동적인 작업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존중하되, 기획, 디자인, 플래시 기술을 떠나서 최종 사용자의 입장에서 문제점을 지적하고 더 나은 결과물을 얻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따라서 끊임없이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해야 하는 것이다.

사실 본인 또한 다른 작업자들을 설득하는 것에 많은 부담을 갖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주관적인 자신의 생각이 아닌, 사용자의 입장에서 충분히 생각하고 제시하는 객관적인 설득은 다른 작업자들도 충분히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플래시라는 기술은 업무의 특정이 완벽하게 구분되는 분야가 아니다. 구조적인 부분에서는 기획, 비주얼 부분에서는 디자인, 기술적인 부분에서는 프로그래밍을 항상 고민해야 하는 특성이 있다. 따라서 플래시 개발자의 역할은 모든 작업자들에게 보다 많은 커뮤니케이션을 유도하는 윤활유 역할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은 자신이 바라보는 관점에서 욕심을 내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 욕심이 해당 프로젝트가 나아갈 방향에 부합하지 않거나, 사용자의 사용 패턴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욕심이라면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보통 일선에서는 이러한 역할을 기획에서 하는 경우가 많지만 기획자의 역량에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무조건 기획자에게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 한다.

사실 본인도 그러한 역할을 조금이나마 수행하기 위해서 노력은 하고 있지만 커뮤니케이션 스킬이 많이 부족하다 보니 어려움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조차 하지 않는다면 해당 프로젝트는 철학이 없는 이벤트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플래시 개발자는 모든 작업자의 편의를 위해 개발하기 보다는 최종 결과물을 받아들이는 사용자 입장을 항상 고민하고, 그것이 완벽하게 옳다고 스스로 판단되지 않을 경우에는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위한 커뮤니케이션을 회피해서는 안될 것이다.

물론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프로젝트의 일정상 어려움도 있을 것이고 커뮤니케이션 과정에서 다른 작업자의 영역을 침범한다고 좋지 않게 바라볼 수도 있다. 하지만 자신이 옳다고 판단하는 것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는 것만으로도 프로젝트 뿐만이 아니라 모든 작업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설정

트랙백

댓글